본문 바로가기

전체 글

(114)
신갈천변 산책길 산책 나갈 때 별 생각없이 남긴 사진들. 이제 좀 동일한 장소에서 사진을 찍어봐야겠다. 이것도 너와의 추억들.
근황 출산 후 만 6개월이 지났다. 슬슬 몸을 깨우고 부스트업을 해야 할 시기가 왔다. 무엇을 해야 하는가. 1. 다이어트 살이 많이 찌고 몸이 무거워졌다. 이건 미용의 문제가 아니고 건강의 문제다. 나처럼 키가 크고 상체가 큰 사람은 다리가 지탱하는 무게가 상당할 것인데, 근골격계가 예민한 나는 몸무게가 1킬로만 늘어도 발목에 부담되는 것이 느껴진다. 인바디 결과, 근육량은 평균이나 체지방이 초기 비만인 나. 일단 체지방을 줄이는 운동을 시작했다. 다음 주부터 두찌를 얼집에 보내면서 요가를 병행할 예정이다. 2. 두찌 어린이집 적응 두 번째지만, 결국 괜찮아질 것을 알지만, 애들이 짠해 보이는 것은 여전하다. 이 어린것을 내가 다른 사람에게 맡겨야 하는 것일까...... 하지만 미리 적응시키지 않으면 내년에..
메탈릭차일드 틈틈히 조금씩 해서 엔딩을 봤다. 나는 이런 로그라이크 게임류가 좋다. 헤헷 플레이화면. 무기상인의 가방 커스텀이 가장 플레이하기 좋았고 소드&실드 와 건틀렛 위주로 쓰고 해머는 거의 안쓴듯 ㅜㅜ 너무 느려서 못쓰겠다. 스피드를 포기할 만큼 파워가 센지 잘 모르겠고. 주로 던지기놀이를 즐겼기에 빠른게 최고 ㅎㅎ 막보스 마그나는 별로 안 어려웠다. 제일 어려웠던 보스는 오히려 기간틱. 다른 보스들이랑 앵글과 가동영역이 완전 달라서 깨는데 애먹었다 ㅠㅠ 이제는 슬슬 하면서 레코드 데이터나 복원해야징.
MBTI 빙고 놀이 30 중반이 넘어서야, 새로운 나의 내면이 있는것을 깨닫다. MBTI 검사를 하면 항상 ENTP(논쟁을 즐기는 변론가)가 나왔었는데 요즘 가끔 INTP(논리적인 사색가)도 나온다.. NTP는.절대 불변...... 내성적인 성격으로 좀 변한것 같다는 생각은 했었는데 결과도... 일단 양쪽 모두의 특징을 가지고 있다고 생각하고 있음. 아주 무릎을 칠 만한게 몇가지가 있네. INTP도 해 봤더니 으하핳 덕질에서 현웃터짐. 도롱이는 ENTJ인데, 그냥 내가.해봄 저절로 리더가 됨 에서 빵터짐. 팀장 아니고 일반 개발자로 입사했는데 계속 팀장 시키려는 낌새가 보여서 안한다고 1년을 버텼지만..... 결국 내년부터 팀장 맡음. 팀원들로부 위로&축하의 꽃다발을 받아왔음 ㅋㅋㅋㅋ 그런데 비슷한 루틴이 두어번 더 있음...
식기세척기를 칭찬합니다. 요즘 가전제품 정말 좋게 잘 나오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손으로 하는 손 설 거지, 손빨래 만큼의 효과는 없을 것이라고 믿고 있다. 내가 전자 쪽 제조업에 종사하고 있어서인지, 약간의 불신이 있어 식기세척기를 집에 들이는 것을 그리 중요하게 생각하지 않았는데, 이번 추석. 회사에서 지급하는 명절 선물 리스트에 식기세척기가 있어서 집에 식세기님을 들이게 되었더랬다. 4개월 가까이 사용해 본 결과, 식기세척기 본연의 기능 보다는 식기세척기 때문에 발생하는 주변 효과 때문에 만족 중이다. 물론 이 제품의 본연의 기능(식기를 세척하는)은 바스켓에 식기들을 "잘" 놓아야 발휘되고, 세제에 따라서도 사용감이 많이 다르기 때문에 제품이 좋다/나쁘다 를 말하기는 조금 섣부르다. 아직 만족스럽게 쓰고 있으니 그걸로 된 ..
이삭버거 용인동백키친 이삭버거.. 용인동백에 생겼다고 해서 먹으러 가봐야지 벼르고 있다가 오늘 가봄... ㅎㅎ 주문은 키오스크로 받고 그 외 직원이 한8 ~10명 정도 있었다... 내가 간 시간이 오전 11시30분 정도인 것을 감안할 때... 곧 있을 점심피크엔 사람이 더 많을듯...ㅎㅎ 주차할 곳이 마땅치 않아 차를 계속 뱅뱅 돌리던 도롱이에게, 포장 버거를 들고 서둘러 갔다. 15분 정도 기다린 듯 ㅎ 맛있당~ 오는길 좀 밀려서 약간 식었는데 패티가 참 맛있고 양상추가 아주 넉넉하게 들어있음... 번은 쉑쉑이랑 비교할 건 아니지만 (쉑쉑 번은 최고여~) 수제버거, 즉석버거 인 점을 봤을 때 셋트₩7,800 이면 괜찮은 가격. (쉑쉑은 버거만 ₩6,900......) 감자튀김도 좀 특별하고 맛있당 ㅋㅋㅋㅋ 가까운 곳에 생겨..
친정은 사랑이다. 외할머니가 돌아가시고, 외할아버지도 허리랑 다리가 편찮으셔서.. 우리엄마는 제주도에서 나와 현재 장수에 머물고 계신다. 계속 그곳에 계실 것 처럼 말씀을 하시는데, 뭐 글세 사람 일이라는게 어떻게 될지 모르니까... 이번 7월초, 2박3일로 오랜만에 나의친정 장수에 다녀왔다. 이제 많이 커서, 모든 상황을 이해하고 의사소통이 가능한 우리 사랑스러운 규규는 할머니와 왕할아버지(외증조외할아버지)와 함께하는 매 시간이 매우 행복하다고 연신 표현해 주었다. 할아버지는 그림 무척 마음에 드신다며, 건드리지 못하게 방으로 가져가 버리셨다... ㅎㅎ 제초할 기력이 없으시다며... 엄마의 정원은 정글이 되어가고 있다... ㅋㅋ 규규 방학하면 1주일 정도 머물 계획인데 벌써부터 기대된다~!!
철원 가산농원캠핑장 (6월 초) 우리 도롱이가 맥시멀을 좋아하다보니, 가족은 겨우 3명이지만 캠핑장비는 8명도 쓸 수 있는 스케일이다. 빅돔s (5미터 10각 돔 텐트) 캠핑마스터 블랙 렉타타프 (8미터) 이렇다 보니 사이트 크기가 넓은곳만 찾아다니는데, 주로 일정 잡는 내 입장에서는 까다롭기 그지없다 ㅜㅜ 뭐 그래도 넓고 광활하면 좋긴하니까, 오늘도 열심히 넓은 사이트를 가진 캠핑장 리스트업을 하고 있다. 글머리가 크다…ㅋㅋ 이번에 간 곳은 철원가산농원캠핑장. 철원이라는 지역이 군부대+북한가까이 먼 곳 이라고 막연히 생각 했는데, 포천을 몇번 가 보니까 포천에 가까운 신철원 같은 곳은 2시간 남짓이면 가겠더라. 내가 몸이 점점 무거워져서, 사이트도 넓고 산책로도 잘 되어있고, 편의시설 가까운 곳으로 찾다보니 그동안 다녔던 숲, 계곡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