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Keepsake

오랜만에 들어온 블로그

육아휴직 3개월. 

J라고 불렸던 아가는 실시간 나에게 행복감을 주는 규아로 잘 크고있다. 

지금도 내 품애서 잠든 아가를 보며 앞으로 함께할 날들을 많이 기대하고 있다. 


안 힘들다고 하면  거짓말이겠지만 

그 모든 힘듦을 다 이겨낼 수 있게 하는게 아기라는 것을 실감하고 있다. 


내가 널 키우는 것이 아니라 

네가 나를 성장시키고 있었음을. 


항상 감사하고 사랑한다 아가야. 





#너는 내 최고의 관중


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