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 한달살기를 기획하게 된 것에는 아주 여러가지 원인이 작용 했다.

시간이 생기기도 했고,

마침 친정어무이가 제주도로 거처를 옮기셨고, 

무엇보다 

2015년 5월에 제주도 여행을 계획 했었다가

임신 소식에 취소된 여행을 재개한 것이기도 하다.


우리 규규는 어려서부터 참... 제주도와 연관이 많다. 

태명이 제이인 것도 제주도를 못 간것 에서 부터 나온 아이디어.


후후후.


'언제어디서나 > 2016_11 제주도 한달살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잠시 딴소리  (0) 2016.11.24
0. Intro 짐싸기  (0) 2016.11.15
평화롭고 딴 세상 같고.  (0) 2016.11.13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