뒤늦게 생긴 규규의 애착인형.
최근에 쪼꼬미 소세지군을 발견하여 삼천냥에 업어왔다.

작은 소세지군을 발견했을때의 우리 규규의 표정이란..
그 표정을 보는 맛에 아이 키우는거지.

빨래거리 하나 더 늘었지만
너만 좋다면야 ^^

'모든 날이 좋았다. > photo_1day_3line' 카테고리의 다른 글

소세지군  (0) 2019.04.10
푸푸  (0) 2019.03.25
잃어버리지 마. 잊지도 마.  (0) 2019.03.22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