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수요일.
어버이날은 내 생일이다. 생일도 특별하지만
평일이고, 오케스트라 연습이 있는 날이어서 밤 10시 넘어 들어갔는데, 남편님이 작은 케잌으로 생일 촛불을 켜 줬다.
나무 고마워서 눈물이 찔끔 나려는 찰나.

ㅋㅋㅋㅋ
초가 하나 더 있었다.
남편은 내 나이도 잘 모르고, 심지어 한살 더 먹이다니.


고맙고 사랑하지만 정말 미워 너 ㅋㅋㅋㅋ

'모든 날이 좋았다. > photo_1day_3line' 카테고리의 다른 글

어버이날 내생일  (0) 2019.05.10
소세지군  (1) 2019.04.10
푸푸  (0) 2019.03.25
잃어버리지 마. 잊지도 마.  (0) 2019.03.22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