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에게 온 4번째 악기.
뭐에 홀린듯 올해 신정에 직접 가서 중고로 구입했다.

1. 쉘마
2. 야마하 221 (YFL 221/ F100sⅡ)
3. 야마하 281 (YFL 281s / Cfoot, open hole, inline, made in japan)

그리고
4. 무라마츠 헤드실버 EXⅢ (B foot, open hole, G offset, E mechanism/ made in japan. Handmade)

3번 야마하 281도 음색이 밝아 참 좋아했던 악기였는데,
현악과 함께하는 오케스트라에서 매번 음정이 안맞아 고생했다. 그리고 윈드에 오니 내 야마하는 음정이 너~어무 높아서 아무리 길이를 늘려도 브라스와 맞추기가 힘들었다.
연주가 미흡해서 그럴 수도 있지만, 악기 특성일수도 있다는 얘기를 듣고 시연해 보러 간 그곳에서 큰 고민없이 무라마츠를 그냥 구매해 버리고 말았다.



​​왼쪽 무라마츠 ex3 오른쪽 야마하 281



이번에는 오른쪽이 무리마츠


이제 무람이(애칭)와 함께 한지 만 세달이 지났는데
몇가지 놀라운 것은
1. 온도에 따른 음정 변화가 심하지 않다는 것
2. 소리가 더 크게 나는것
3. 1~2옥타브 F# 운지법은 원래 오른손 네번째 손가락을 사용하고 트릴키나 빠른 프레이즈 목적으로 세번째 손가락을 허용한다. 야마하는 세번째 손가락을 사용할 때 정확한 F# 음정이 나오지 않았었는데 무라마츠는 뭘 사용하든 음정 변화가 별로 없다.
4. 그리고 감동적인 E메카니즘 ㅠㅠㅠ 3옥타브 E 소리 낼때 매번 긴장하는 버릇이 있었는데 무람이는 그냥 믿고 불면 된다.


본격적으로 시작하는 윈드오케스트라 활동에 큰 즐거움이 되고있다. 더 자주자주 연습 할 시간과 공간이 없어 아쉬울 뿐.

전 주인이 좀 험하게 굴렸는지, 헤드조인트에 흠집도 있고 G키도 약간 벗겨졌지만... 내가 애지중지 잘 써줄게.

잘 부탁해 무람이!

'모든 날이 좋았다. > About Music' 카테고리의 다른 글

무라마츠 EXⅢ  (0) 2019.04.02
청음 연주(?!?)  (0) 2018.12.06



요즘 꽂힌 음악.
1분에 채 안되는 러닝타임인데
사랑스럽고 청명한 플루트의 매력을 발산하기에는 더할나위없다.

한 오백번 반복해서 들으면
음악이 통째로 내 머리속에 들어오는 기분이다.
일하다가, 걷다가 무의식적으로 허밍이 나오기 시작하면
말그대로 음악의 뇌새김(?)이 이루어 지는 과정.

어느정도 정확한 음정이 짚히는 정도까지 듣다보면
특별히 악보가 없어도, 짧은 곡이다 보니
악기를 들고 바로 연주가 가능할 것 같다.
(물론 완벽하지 않지만..)

얼른 해보고 싶은데 아무데서나 할 수도 없고 ㅠㅠ
아쉬울따름.

'모든 날이 좋았다. > About Music' 카테고리의 다른 글

무라마츠 EXⅢ  (0) 2019.04.02
청음 연주(?!?)  (0) 2018.12.06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