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모든 날이 좋았다./photo_1day_3line

(9)
경자년 매년 새해가 되면 블로그에 그 해의 60갑자를 적어 놨었다. 때는 2008년 12년 전. 무자년에 햄스터를 키우고 있었어서 복좀 달라고 웃기는 글을 썼던 게 엇그제 같은데 벌써 12지신 한바퀴 돌았어 ㅎㅎ 하하하 2020 경자년. 새해복 많이 받으세요.
스타벅스 이프리퀀시 라미펜 레드버전 벌써 다이어리가 두개. 세번째 이 프리퀀시는 펜으로 받았다. 내가 레드로 달라고 했을 때 점원이 좀 놀라는 느낌을 받았다. 대부분 화이트를 선택하나보다. 라미에서 만든 볼펜 치고는 마감이 영. 가볍다. 라미 펜 리필로 호환 된다고 하나 잘 써질지는 모르겠다. 쓸데없이 산타곰이 귀엽..
새로운 티스토리 어플을 환영합니다. 좋네요. 사진 첨부도 훨씬 좋아졌고요. 수고하셨습니다 개발팀 폰트도 바껴요. 굵게도 쉽고 좋아요 좋아 우하하하하하 진지하게 명조체로. 깨발랄하게 다시 돌아와서 열심히 로깅 해야지. 남편의 승승장구를 응원하며, 나의 행복을 응원하며, 우리 규규의 건강함을 칭찬하며. 새로운 20년을 맞이해 본다.
JD update 하도 지디지디 하길래 뭔가 봤더니 이름하야 Job Description. JD를 5년만에 update하는데 Primary work criteria: Electrical Hardware Engineer 이부분을 보니 가슴 한켠이 쓰리다. 내 기준이 높은것일까 내가 정신머리가 썩어빠진 것일까. criteria가 거저 얻어진 것도 아니지만, 내 자신의 기준에 한참을 못미치고 있어서 나는 불행하다. 으쌰으쌰 오늘도 힘을내서 문제들을 째려보도록 하자. ​
5년전. 폴 할아버지 ​ 5년전. 1. 피터지는 티켓팅을 성공해놨더니 (나름 값싸고 괜찮은 자리) 2. 폴 할아버지 아프다고 공연이 취소됐음. 3. 환불과 함께 티켓만 덩그러니 4. 1년 뒤 다시 내한 소식이 들렸지만, 피켓팅 실패. 5. 5년 후 다시보니 참으로 씁쓸. 폴 할아버지 만수무강하소서
어버이날 내생일 ​ 지난 수요일. 어버이날은 내 생일이다. 생일도 특별하지만 평일이고, 오케스트라 연습이 있는 날이어서 밤 10시 넘어 들어갔는데, 남편님이 작은 케잌으로 생일 촛불을 켜 줬다. 나무 고마워서 눈물이 찔끔 나려는 찰나. ㅋㅋㅋㅋ 초가 하나 더 있었다. 남편은 내 나이도 잘 모르고, 심지어 한살 더 먹이다니. 고맙고 사랑하지만 정말 미워 너 ㅋㅋㅋㅋ
소세지군 ​ ​​ 뒤늦게 생긴 규규의 애착인형. 최근에 쪼꼬미 소세지군을 발견하여 삼천냥에 업어왔다. 작은 소세지군을 발견했을때의 우리 규규의 표정이란.. 그 표정을 보는 맛에 아이 키우는거지. 빨래거리 하나 더 늘었지만 너만 좋다면야 ^^
푸푸 ​ ​ 플루트를 들고있는 이녀석의 이름은 푸푸. 나이는 미상.. 내가 초등학교 3학년? 그러니까 10살 때 하교길에 주웠다. (주웠던 것 같다) 빨간 줄무늬 후드잠바 입은 베이지색 롱다리 곰돌이 인형. 사실 주워온 뒤로 그냥 내 방 아딘가에 쳐박혀 잊혀져 있었는데, 푸푸를 다시 만나게 된 것은 2017년 초가을. 나의 외할머니 집에서. 18개월 정도 된 우리 규규와 함께 추석을 맞아 내 외할머니댁에 갔는데, 규규의 재롱을 보던 우리 할머니가 꺼내 주셨다. “이거 니꺼제?, 딸래미 줘라” 왜 이 곰돌이가 나의 외갓집에 있는가. 연유는 모르겠지만, 이렇게 다시 만난것도 인연인데 (20년만...ㅋㅋ) 규규에게 같이 놀아줄 목적으로 깨끗하게 세탁하고, 낡은 눈 구슬을 빼고 검은색실 자수로 바꿔줬다. 가슴팍에 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