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에게 온 4번째 악기.
뭐에 홀린듯 올해 신정에 직접 가서 중고로 구입했다.

1. 쉘마
2. 야마하 221 (YFL 221/ F100sⅡ)
3. 야마하 281 (YFL 281s / Cfoot, open hole, inline, made in japan)

그리고
4. 무라마츠 헤드실버 EXⅢ (B foot, open hole, G offset, E mechanism/ made in japan. Handmade)

3번 야마하 281도 음색이 밝아 참 좋아했던 악기였는데,
현악과 함께하는 오케스트라에서 매번 음정이 안맞아 고생했다. 그리고 윈드에 오니 내 야마하는 음정이 너~어무 높아서 아무리 길이를 늘려도 브라스와 맞추기가 힘들었다.
연주가 미흡해서 그럴 수도 있지만, 악기 특성일수도 있다는 얘기를 듣고 시연해 보러 간 그곳에서 큰 고민없이 무라마츠를 그냥 구매해 버리고 말았다.



​​왼쪽 무라마츠 ex3 오른쪽 야마하 281



이번에는 오른쪽이 무리마츠


이제 무람이(애칭)와 함께 한지 만 세달이 지났는데
몇가지 놀라운 것은
1. 온도에 따른 음정 변화가 심하지 않다는 것
2. 소리가 더 크게 나는것
3. 1~2옥타브 F# 운지법은 원래 오른손 네번째 손가락을 사용하고 트릴키나 빠른 프레이즈 목적으로 세번째 손가락을 허용한다. 야마하는 세번째 손가락을 사용할 때 정확한 F# 음정이 나오지 않았었는데 무라마츠는 뭘 사용하든 음정 변화가 별로 없다.
4. 그리고 감동적인 E메카니즘 ㅠㅠㅠ 3옥타브 E 소리 낼때 매번 긴장하는 버릇이 있었는데 무람이는 그냥 믿고 불면 된다.


본격적으로 시작하는 윈드오케스트라 활동에 큰 즐거움이 되고있다. 더 자주자주 연습 할 시간과 공간이 없어 아쉬울 뿐.

전 주인이 좀 험하게 굴렸는지, 헤드조인트에 흠집도 있고 G키도 약간 벗겨졌지만... 내가 애지중지 잘 써줄게.

잘 부탁해 무람이!

'모든 날이 좋았다. > About Music' 카테고리의 다른 글

무라마츠 EXⅢ  (0) 2019.04.02
청음 연주(?!?)  (0) 2018.12.06

+ Recent posts